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우루과이가 조 1위 16강 진출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우루과이는 25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리고 있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러시아에 2-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전반 10분 만에 루이스 수아레스(바르셀로나)의 프리킥 선제골로 0의 균형을 깨트린 우루과이는 전반 23분 디에고 락살트(제노아)의 슈팅이 데니스 체리셰프(비야레알)의 발에 맞고 굴절돼 자책골로 연결되면서 점수차를 벌렸다.

나아가 우루과이는 전반 36분 이고르 스몰니코프(제니트)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수적 우위 속에 후반전을 치를 수 있게 됐다.

이대로 경기가 끝나면 우루과이는 3전 전승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다. 러시아는 2위로 16강에 오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5 23:47:4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