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이재호 기자] 2010 남아공 월드컵 막내가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대체불가 자원이 되더니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주장으로 팀을 이끌었다. 그리고 이변이 없다면 지난 24일(이하 한국시각) 멕시코전이 기성용 인생 마지막 월드컵 경기였다.

막내에서 주장까지 한국 축구사 보기 힘든 ‘패스 마스터’ 기성용의 월드컵은 이렇게 종료됐다.

  • 2010년 남아공월드컵 당시 기성용(왼쪽)과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의 기성용. ⓒ스포츠코리아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대표팀은 24일 0시 러시아 로스토프나두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2차전 멕시코전에서 전후반 각각 한 골씩 내주면서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골에도 1-2 패배를 당했다.

한국은 전반 26분 멕시코 주장 안드레스 과드라도의 왼쪽 크로스때 장현수가 태클을 하다 공이 손에 맞아 페널티킥을 내줬다. 카를로스 벨라가 PK골을 넣으며 전반을 0-1로 뒤진채 마친 한국은 후반 21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치차리토)가 조현우와 맞선 상황에서 수비를 젖히고 추가골을 넣으며 0-2로 뒤졌다. 그나마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왼발 슈팅골이 터지며 한국은 체면치레만 했다.

경기 막판 기성용은 상대 수비와의 충돌로 인해 부상을 당하며 경기 막바지에 뛰는 것 자체를 괴로워했다. 이미 교체카드도 모두 쓴 타이밍이었기에 교체도 힘들었다. 경기 후 기성용은 목발을 짚으며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다음날, 대한축구협회는 공식적으로 기성용이 왼쪽 종아리 염좌로 인해 2주 가량의 회복이 필요한 것으로 발표했다. 즉 3차전 독일전 출전이 불가능해진 것.

독일을 2점차 이상 이기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이겨줄 경우 16강이 가능한 경우의 수도 남았기에 아직 기성용의 마지막 경기라고 확정짓긴 힘들다. 하지만 16강을 가더라도 2주의 회복기간을 감안하면 사실상 4강전이 7월 11일에 열리기에 한국이 4강까지 가지 않는 이상 출전이 힘들 것으로 보인다. 결국 이번 월드컵이 마감됐다고 보는 것이 맞다.

그리고 이 멕시코전은 기성용 축구선수 인생 마지막 월드컵 경기였을 가능성이 다분하다. 기성용은 그동안 수없이 언론을 통해 “러시아가 나의 마지막 월드컵이 될 것”이라고 말해왔기 때문.

  • 연합뉴스 제공
20대 초반부터 유럽생활을 하면서 잦은 국가대표 차출로 인한 장시간 비행은 박지성이 그랬듯 무릎에 지속적으로 악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일 보스니아전을 통해 A매치 100경기 고지를 밟은 기성용이 만 33세가 되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할 가능성은 그의 말에 따르면 희박하다.

만 21세의 나이에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팀의 막내로 출전했던 기성용은 단숨에 대표팀 주전을 꿰차 21살로 도움을 2개나 기록했었다. 기성용이라는 새로운 동력을 얻은 대표팀은 사상 첫 원정월드컵 16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또한 기성용은 2012 런던 올림픽 동메달이라는 한국 축구사의 첫 올림픽 메달이라는 업적에도 큰 기여를 하며 그의 국가대표 커리어는 언제나 밝을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의 처참한 실패 이후 기성용은 구자철로부터 주장 완장을 이어 받고 2015 아시안컵에서 한국을 27년 만에 결승까지 올려놓았다.

그러나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1990 이탈리아 월드컵 이후 28년 만에 첫 두 경기 연속 패배에서 무기력할 수밖에 없었고 현재 대표팀은 28년 만에 3전 전패냐, 1승2패로 기적 같은 16강 진출이냐의 갈림길에 서있다.

이 중요한 순간 기성용이 부상으로 제외됐고 멕시코전이 생애 월드컵 마지막 무대가 됐다. 기성용으로서는 아쉬운 월드컵 마무리다. 아쉬움 없이 월드컵을 마무리하고 싶다면 한국이 러시아 월드컵에서 4강을 진출하거나 혹은 기성용이 자신의 말을 번복하고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해야 한다. 기성용의 존재감이 유독 큰 현재, 둘 중 하나라도 좋으니 기성용이 떠나지 않았으면 하는 것이 팬들의 바람일 것이다.

  • 연합뉴스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5 05:02:5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