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이재호 기자] 정말로 최선을 다했다. 죽어라 뛰었다. 그런데 2패다. 냉정하게 스코어만 1-2 패배지 체감상 더 차이가 큰 듯 하다.

죽어라 뛰고 최선을 다했는데 지고, 또 졌다면 이게 한국 축구의 현실인걸까. 그렇다면 한국 축구는 월드컵에서 아무리 해도 이것밖에 안 되는 걸까. 더 잘할 수 있는 방법은 없었던 것일까?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대표팀은 24일(이하 한국시각) 0시 러시아 로스토프나두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2차전 멕시코전에서 전후반 각각 한 골씩 내주면서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골에도 1-2 패배를 당했다.

한국은 전반 26분 멕시코 주장 안드레스 과드라도의 왼쪽 크로스때 장현수가 태클을 하다 공이 손에 맞아 페널티킥을 내줬다. 카를로스 벨라가 PK골을 넣으며 전반을 0-1로 뒤지채 마친 한국은 후반 21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치차리토)가 조현우와 맞선 상황에서 수비를 젖히고 추가골을 넣으며 0-2로 뒤졌다. 그나마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왼발 슈팅골이 터지며 한국은 체면치레만 했다.

선수들은 정말 최선을 다했다. 이 모습에 대해서는 모두가 공감하는 바일 것이다. 비록 상대에게 공을 뺐기거나 마무리가 미숙해도 선수들은 뛰기는 정말 열심히 뛰었다. 손흥민이 경기 후 “최선을 다한 것을 알아달라”고 말했지만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었다.

그런데도 한국은 패했다. 1-2 패배지만 마지막에 골을 넣어서 그런지 체감상은 완패로 느껴졌다. 스웨덴전 역시 패했고 2전 전패다. 그렇게 열심히 뛰고 최선을 다했는데 2패라면 이게 한국 축구의 현실인걸까.

분명 더 잘할 수 있었다. 물론 선배들과 직접적 비교는 힘들지만 현대축구를 더 배우고 어릴때부터 잔디에서 축구를 차며 더 좋은 환경에서 축구 교육을 받은 선수들이 왜 힘든 환경에서 공을 찬 선배들만큼 못할게 뭐가 있나. 실제로 많은 선수들은 해외에서 예전 선배들은 그러지 못했지만 지금은 굉장히 인정받으면서 뛰고 있기도 하다.

신태용 감독은 최선의 방도를 생각해 스웨덴, 멕시코에 맞섰다고 하지만 외부에서는 동의하기 힘든 부분이 많다. 신 감독은 “보는 분들은 보는 것만 생각한다. 우리가 어떤 장단점이 있고, 상대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 지를 잘 분석하지 못 한다”며 왜 스웨덴전에서 멕시코전처럼 잘할지 못했는지를 묻는 취재진을 비판했다.

한국은 0-2로 뒤지고 있었음에도 중앙 미드필더, 그것도 수비형에 가까운 선수와 왼쪽 풀백을 바꾸는 교체카드를 할 수밖에 없었다. 공격수는 김신욱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기본적으로 공격카드 자체가 없었다.

신 감독이 자초한 일이다. 23인 엔트리에 중앙수비수 5명을 뽑았지만 2명만 쓰인다. 왼쪽 풀백은 3명이나 뽑았다. 전문 공격수는 3명 뿐이다. 신태용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권창훈, 이근호, 김진수, 김민재, 염기훈이 다쳤다. 내 머리 속에 그들이 맴돌았다. 부상 없이 그들과 함께 왔다면”이라고 아쉬워했다. 하지만 신 감독이 뽑지 않은 좋은 공격자원은 한국에 많다. 석현준, 이동국, 양동현, 지동원, 손준호, 이창민, 황의조 등 성과도 뚜렷하고 대표팀에 도움을 줄 선수는 있지만 외면한건 신 감독이다.

뽑힌 선수, 열심히 뛴 선수는 비판받아선 곤란하다. 하지만 그렇게 했음에도 2패가 결과라면 한국축구의 현실에 있는 이들의 책임이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4 07:00:3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