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스웨덴이 독일에 1골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신태용호에게는 최악의 시나리오다.

스웨덴은 24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독일과의 2018 FIFA(국제축구연맹)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경기 내내 수비에 무게를 두고 경기를 풀어가던 스웨덴은 전반 32분 독일에 일격을 가했다. 상대의 패스미스로 잡은 역습 기회에서 올라 토이보넨이 독일의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스웨덴은 전반전을 한 골 앞선 채 마쳤다.

만약 이대로 경기가 끝나면 한국의 16강 가능성은 사라진다.

앞서 스웨덴과 멕시코에 연패한 한국의 승점은 0점이지만, 멕시코과 스웨덴의 승점이 6점이 되기 때문.

독일이 1골을 넣고 무승부로 끝나더라도, 멕시코가 6점, 스웨덴은 4점이 돼 한국의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다.

그나마 한국이 최종전까지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오직 독일이 스웨덴을 꺾는 것밖에는 없다.

다만 최종전까지 가능성을 끌고 가더라도, 한국이 ‘피파랭킹 1위’인 독일을 꺾고, 동시에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아야 한다는 점에서 극적인 16강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은 상황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4 03:48:1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