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이재호 기자] 신태용호의 수문장 조현우(대구FC)가 문재인 대통령의 방문에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조현우는 23일 자정(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로스토프나두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직후 취재진과 만나 “멀리서 와주셔서 감사했고, 또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앞서 국빈자격으로 영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러시아에 방문한 문 대통령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이어 이날 경기가 열린 로스토프 아레나에 찾아 경기를 관전했다.

경기가 끝난 뒤에는 선수들의 라커룸을 방문해 선수들을 위로했다.

조현우는 “대통령께서 멋진 경기를 해줘서 고맙다고, 최선을 다한 모습을 고맙다고 말씀해주셨다”면서 “멀리서 와주셔서 감사했고, 또 큰 힘이 됐다. 다만 못 이긴 모습을 보여드려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한국은 멕시코에 1-2로 패배, 조별리그 2연패의 늪에 빠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4 03:37:4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