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이재호 기자] 조현우(대구FC)가 “장현수(FC도쿄)가 경기 전 자신감을 불어 넣어줬다”고 말했다.

조현우는 23일 자정(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로스토프나두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직후 취재진과 만나 “장현수가 걱정하지 말라고, 다 막아주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다만 장현수는 이날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줬고, 후반 중반 섣부른 태클로 팀의 추가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경기 후 여론의 적잖은 비난을 받았다.

조현우는 “(장)현수는 누구보다도 축구를 열정적으로 하는 선수”라면서 “당연히 페널티킥이 나올 수 있는 상황이었다. 비판보다는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월드컵 2경기 연속 선발로 출전한 것에 대해서는 “믿고 선발로 출전시켜주신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었다. 공격적으로, 자신있게 하자고 하셔서 그렇게 경기를 했다”면서 “하지만 결과가 좋지 못해 아쉽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한국은 멕시코에 1-2로 패배, 조별리그 2연패의 늪에 빠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4 03:29: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