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이재호 기자] 카를로스 오소리오 멕시코 감독은 만회골을 넣은 손흥민에 대해 "정말 멋진 골이었다. 지금도 뛰어나지만 더 훌륭한 선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대표팀은 24일(이하 한국시각) 0시 러시아 로스토프나두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2차전 멕시코전에서 전후반 각각 한 골씩 내주면서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골에도 1-2 패배를 당했다.

한국은 전반 26분 멕시코 주장 안드레스 과드라도의 왼쪽 크로스때 장현수가 태클을 하다 공이 손에 맞아 페널티킥을 내줬다. 카를로스 벨라가 PK골을 넣으며 전반을 0-1로 뒤지채 마친 한국은 후반 21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치차리토)가 조현우와 맞선 상황에서 수비를 젖히고 추가골을 넣으며 0-2로 뒤졌다. 그나마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왼발 슈팅골이 터지며 한국은 체면치레만 했다.

이날 경기 후 공식기자회견에서 멕시코의 카를로스 오소리오 감독은 "오늘 경기를 참 잘했다. 두 경기 모두 훌륭하게 치뤘고 우리는 사실 독일전보다 오늘 경기를 더 신경썼다. 한국은 축구역사가 우리보다 짧기에 만만하게 볼 수 있기에 집중력이 떨어질 수도 있다. 그래서 매경기마다 집중해야하고 집중력에 대해 얘기했다"고 했다.

한국에 대해서는 "한국은 좋은 팀이다. 손흥민의 위치에 따라 막는 것이 중요했다. 적응했고 손흥민의 골은 정말 멋진 골이었다. 현재도 훌륭하지만 앞으로 더 훌륭한 선수가 될 수 있다. 2002 거스 히딩크 감독있을때부터 이번팀도 상당히 경쟁력이 있다"면서 칭찬하기도 했다.

"저를 계속해서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감사하다. 위안이 된다. 감동적이다. 멕시코 팬들의 응원에 감사했다"면서 자주 선발 명단을 바꿨는데 한국전에서는 변화가 적지 않았던 것에 대해 "제가 부임한지 3년이 되어서 이제는 우리 선수들을 잘 파악했고 어떤 경우 어떻게 교체해야하는지 잘 알기에 변화가 많지 않았다"고 오소리오 감독은 답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4 02:38:5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