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이재호 기자] 멕시코의 최전방 공격수인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치차리토)가 결승골을 넣으며 한국-멕시코전 MOM(최우수 선수)에 선정됐다. 치차리토는 "꿈을 넘어선 행복"이라며 기뻐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대표팀은 24일(이하 한국시각) 0시 러시아 로스토프나두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2차전 멕시코전에서 전후반 각각 한 골씩 내주면서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골에도 1-2 패배를 당했다.

한국은 전반 26분 멕시코 주장 안드레스 과드라도의 왼쪽 크로스때 장현수가 태클을 하다 공이 손에 맞아 페널티킥을 내줬다. 카를로스 벨라가 PK골을 넣으며 전반을 0-1로 뒤지채 마친 한국은 후반 21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치차리토)가 조현우와 맞선 상황에서 수비를 젖히고 추가골을 넣으며 0-2로 뒤졌다. 그나마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왼발 슈팅골이 터지며 한국은 체면치레만 했다.

이날 치차리토는 후반 21분 결승골을 넣었고 경기 후 피파 공식 발표 경기 최우수 선수에 선정됐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치차리토는 "결승골을 넣은 기분은 꿈을 넘어섰다. 꿈을 상상하기도 쉽지 않다. 올바른 길로 가고 있고 계속 이 길로 가야한다. 앞으로 멕시코를 위해 승리하려한다. 그럴때만 만족할 수 없다. 하나의 승리, 저의 성과를 팀에 바치고 싶다"며 환히 웃었다.

또한 치차리토는 "러시아에 오기전 많은 비판을 받았다. 비판은 소음일 뿐 집중해서 열심히 뛰려 한다. 한국을 이겼고 독일도 이겼다. 둘 다 훌륭한 팀이었다. 이제 스웨덴을 생각해야 한다. 긍정적인 생각을 해야 한다. 그 전에 있던 모든 비판은 잊어버리고 싶다. 사실 칭찬도 너무 신경쓰면 안 된다. 물론 국민들은 즐겨야겠지만 스웨덴전에 집중해야 하기 때문이다"라고 기뻐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4 02:15:00   수정시간 : 2018/06/24 02:16:0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