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이재호 기자] 대한민국전에 나설 멕시코의 선발명단이 공개됐다. 지난 독일전과 비교하면 1명만 바뀌었고, 전술 형태에 변화가 생겼다.

23일 자정(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로스토프나두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리는 한국과 멕시코의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2차전을 앞두고 공개된 멕시코의 전술은 4-3-3 전형(국제축구연맹 기준)이다.

공격진은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이르빙 로사노(에인트호번) 카를로스 벨라(LA FC)가 꾸린다. 안드레스 과르다도(레알 베티스)와 엑토르 에레라(포르투) 미겔 라윤(세비야)는 중원에서 호흡을 맞춘다.

이어 헤수스 가야르도(몬테레이)와 엑토르 모레노(레알 소시에다드) 카를로스 살세도(프랑크푸르트) 에드손 알바레스(아메리카)가 수비라인을, 길레르모 오초아(스탕다르 리에주)가 골문을 지킨다.

지난 독일전과 비교하면 한 명이 바뀌었다. 우고 아얄라(UNAL)가 빠지고, 대신 알바레스가 새롭게 선발 기회를 얻었다.

전체적인 틀은 4-2-3-1에서 4-3-3으로 바뀌었다. 살세도가 측면이 아닌 중앙 수비수로 옮기고, 라윤도 측면 공격수가 아닌 중앙 미드필더 역할을 맡는다. 벨라가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에서 측면 공격수로 위치를 바뀐 것도 독일전과 비교하면 달라진 모습.

한편 한국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와 이재성(전북현대) 투톱에 문선민(인천유나이티드)와 기성용(스완지 시티) 주세종(아산무궁화) 황희찬(잘츠부르크)가 미드필드진을 꾸리는 4-4-2 전형으로 맞선다. 김민우(상주상무)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장현수(FC도쿄) 이용(전북)은 수비라인을, 조현우(대구FC)는 골문을 각각 지킨다.

한국은 멕시코와의 역대전적에서 4승2무6패로 열세다. 피파랭킹도 한국(57위)이 멕시코(15위)보다 42계단 낮다. 한국과 멕시코의 경기는 SBS와 MBC, KBS2TV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3 23:07:2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