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이재호 기자] 신태용 감독이 멕시코전에 나설 베스트 11을 발표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대표팀은 24일(이하 한국시각) 0시 러시아 로스토프나두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2차전 멕시코전을 가진다.

지난 18일 열린 스웨덴전에서 한국은 후반 페널티킥 실점을 해 0-1로 패했다. 스웨덴전 패배 후 16강을 기대하지 않았기에 가히 최악의 결과다.

경기 한시간을 앞두고 공개된 선발 라인업에서 신태용 감독은 멕시코전 베스트11에 골키퍼 조현우, 수비수에 김민우 김영권 장현수 이용, 미드필더에 문선민, 기성용 주세종 황희찬, 공격에 이재성 손흥민이 나선다. 4-4-2 포메이션이다.

멕시코는 오초아 골키퍼에 살세도, 모레노, 라윤 등은 물론 치차리토, 카를로스 벨라, 이르빙 로사노, 과르다도 등이 모두 출전한 최정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3 22:39:17   수정시간 : 2018/06/23 22:43:3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