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이재호 기자] 부상으로 아웃된 박주호도 멕시코전에서는 벤치에 앉아 팀원들을 응원한다. 한국-멕시코전 종료 1시간 후 열리는 독일-스웨덴전은 한국의 스페인 코치가 파견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대표팀은 24일(이하 한국시각) 0시 러시아 로스토프나두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2차전 멕시코전을 가진다.

지난 18일 열린 스웨덴전에서 한국은 김민우의 태클로 인한 페널티킥을 허용한 후 실점해 0-1로 패했다. 스웨덴전 패배 후 16강을 기대하지 않았기에 가히 최악의 결과다.

이날 경기에 벤치에 착석하는 선수는 박주호를 포함해 12명이다. 모든 선수가 일단 벤치에서 대기하는 셈이다. 또한 임원은 11명이 벤치에 앉는다. 임원 11명은 신태용감독, 토니 그란데, 김남일, 차두리(헤드셋), 김해운, 이재홍 코치, 이윤규 통역(헤드셋), 이한빛 매니저, 이성주 팀닥터, 임현택 의무팀장, 공윤덕 의무다.

전경준, 하비 미냐노, 채봉주 분석관은 기자석에서 헤드셋으로 분석에 나선다.

또한 독일-스웨덴 경기는 대표팀 파코 가르시아 분석코치가 현장에 파견돼 3차전 독일전을 준비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3 19:30: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