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크로아티아(피파랭킹 20위)가 아르헨티나(5위)를 꺾고 16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했다.

크로아티아는 22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2018 FIFA(국제축구연맹) 러시아 월드컵 D조 2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앞서 나이지리아를 2-0으로 꺾었던 크로아티아는 2전 전승(승점 6)을 기록,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반면 2경기 연속 무승(1무1패)의 늪에 빠진 아르헨티나는 16강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경기는 초반부터 치열한 중원 싸움으로 전개됐다. 아르헨티나는 리오넬 메시가 중심에 섰고, 크로아티아는 루카 모드리치와 이반 라키티치가 공격을 이끌었다.

  • ⓒAFPBBNews = News1
아르헨티나가 먼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전반 30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공이 흘러 나왔다. 빈 골문을 향해 엔조 페레스가 슈팅을 시도했다. 다만 슈팅은 골대를 외면했다.

크로아티아도 3분 뒤 기회를 잡았다. 역습 상황에서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마리오 만주키치가 문전에서 다이빙 헤더로 연결했다. 다만 이 역시도 골대를 외면했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막판 역습 상황에서 찬 안테 레비치의 슈팅마저 골문을 벗어나면서 균형을 깨트릴 기회를 놓쳤다.

팽팽하던 균형은 후반 8분 황당하게 깨졌다. 윌리 카바예로 골키퍼가 동료의 백패스를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이 문전에 있던 레비치에게 연결됐다. 레비치는 논스톱 슈팅으로 아르헨티나 골망을 흔들었다.

치명적인 실수로 선제 실점을 내준 아르헨티나는 뒤늦게 대반격에 나섰다. 메시가 드리블 돌파를 앞세워 호시탐탐 기회를 노렸다. 다만 굳게 닫힌 크로아티아의 골문을 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 ⓒAFPBBNews = News1
오히려 후반 36분 크로아티아가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먼 거리에서 찬 모드리치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아르헨티나의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끝이 아니었다. 후반 추가시간 크로아티아가 역습을 통해 이반 라키티치의 쐐기골을 더했다. 결국 경기는 크로아티아의 3-0 승리로 막을 내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2 04:52:22   수정시간 : 2018/06/22 05:01:1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