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이재호 기자] KBS해설위원 이영표와 이근호가 나타났다. 현역 선수와 레전드 선수들은 함께 후배들의 선전을 바랐다.

한국 월드컵 대표팀은 18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9시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첫 경기 스웨덴과의 경기를 가진다.

경기 전날인 17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 내 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이 열렸다. 스웨덴은 오후 6시부터 경기가 열리는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공식 훈련을 1시간가량 가진 후 오후 7시 15분 공식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한국은 오후 9시 기자회견을 한 후 9시 30분부터 1시간 가량 훈련을 진행한다. 양 팀 다 18일 경기전 최종훈련을 가졌다.

이 기자회견을 보기 위해 KBS에서 중계를 맡는 이영표, 이근호 해설위원과 이광용 캐스터가 니즈니 노브고로도 스타디움 내 미디어센터에 모습을 드러냈다. 두 해설위원은 관계자들과 함께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으며 러시아를 만끽하기도 했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우리가 스리백을 쓰면 지배는 당할 수 있지만 승리할 가능성이 있다. 반면 포백을 쓰면 경기는 지배할 수 있어도 승리를 장담할 순 없다. 지배와 승리는 다르다"면서 스웨덴전을 예상하기도 했다.

이근호는 "후배들이 잘했으면 좋겠다"며 함께 뛰지 못하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근호는 부상으로 월드컵 대표팀 명단에 합류했음에도 끝내 낙마한 바 있다. 이근호, 이영표는 18일 KBS를 통해 스웨덴전 공동 해설에 나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7 22:03:30   수정시간 : 2018/06/17 22:06:4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