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 첫 날, 인터넷으로 개막전을 시청하려던 축구팬들은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네이버와 다음 등 양대 포털사이트에서 월드컵 중계가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중계가 진행된 아프리카TV에 이용자들이 대거 몰리는 바람에 접속이 원활하지 못했던 까닭이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월드컵 중계와 관련된 검색어가 꾸준히 오르내린 것도 같은 이유에서였다.

이날 주요 포털사이트에서 월드컵 중계를 볼 수 없었던 이유는 월드컵 중계권을 확보한 지상파 3사와 포털사이트 간 중계권료 협상이 결렬됐기 때문.

월드컵 중계권 확보에 약 1200억원을 투자한 지상파3사의 재판매 가격과 포털 측 간 이견이 커 결국 협상이 타결되지 못했다.

포털 측은 월드컵 관심도가 예년 대회에 비해 떨어지는데다가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의 기대 성적도 높지 않아 지상파3사의 요구에 난색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나마 아프리카TV와 POOQ(푹)은 지상파 3사와 협상을 마쳤다. 다만 포털에서 중계를 시청하는 이용자들이 아프리카 등에 대거 몰리는 바람에 중계가 중단되는 등 적잖은 불편을 겪어야 했다.

문제는 이번 월드컵 내내 비슷한 상황이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점.

한국의 월드컵 첫 경기인 스웨덴전(18일 오후 9시) 직전에 극적으로 타결될 가능성도 있으나, 끝까지 이견을 좁히지 못할 경우 인터넷으로만 월드컵을 시청해야 하는 축구팬들은 적잖은 불편을 겪을 수도 있을 전망이다.

한편 현재까지 월드컵 중계를 시청할 수 있는 채널은 지상파 3사와 아프리카TV, POOQ, 옥수수(SK브로드밴드), U+비디오포털(LG유플러스)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5 03:09:0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