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신태용호가 월드컵 전 마지막 평가전을 치른다.

사전 캠프지인 오스트리아에서 담금질 중인 한국 축구대표팀(피파랭킹 57위)은 11일 오후 10시30분(이하 한국시각) 오스트리아 그로딕 다스 골드버그 스타디움에서 세네갈(27위)과 격돌한다.

세네갈전은 ‘결전지’ 러시아에 입성하기 직전 치르는 평가전임과 동시에, 오는 18일 스웨덴과의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를 앞두고 치르는 마지막 모의고사다.

다만 세네갈전은 전력 노출을 피하기 위한 두 팀의 합의에 따라 ‘전면 비공개’로 진행된다. 관중은 물론 취재진들도 모두 경기장 입장이 불가능하다. 경기 결과와 득점선수 정도만 경기 후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신태용호는 오는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아프리카팀과 격돌하지는 않지만, 상대적인 강팀을 상대로 수비 조직력 점검과 세트피스 전술 등을 시험대에 올릴 예정이다.

세네갈은 한국보다 피파랭킹이 30계단 높은 팀으로, 월드컵 아프리카 예선에는 D조 1위(4승2무)로 본선 진출권을 따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에서 뛰고 있는 공격수 사디오 마네를 비롯해 체이쿠 쿠야테(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칼리두 쿨리발리(나폴리) 등 유럽 빅리그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이 즐비한 팀이기도 하다.

세네갈전은 전면 비공개로 진행되지만, 국제축구연맹(FIFA)이 인정하는 공식 A매치로는 인정이 된다. 국제심판을 비롯해 선수 교체 수 제한(6명) 등 FIFA의 공식 A매치 규정 안에서 경기가 치러질 예정이다.

한편 세네갈전을 마친 뒤 신태용호는 오스트리아를 떠나 러시아 내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입성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0 01:07:54   수정시간 : 2018/06/10 02:19: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