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한국 19세 이하(U-19) 축구대표팀이 스코틀랜드 21세 이하(U-21) 대표팀에 0-2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각) 프랑스 포쉬르메르에서 열린 2018 프랑스 툴롱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스코틀랜드와 격돌하고 있다.

한국은 전반 1분 만에 조영욱(FC서울)의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다만 1분 뒤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찬 빌리 길모어의 오른발 슈팅에 선제 실점을 허용했다.

이어 한국은 전반 8분 추가실점까지 내줬다. 역습 상황에서 올리버 버크의 폭발적인 드리블 돌파에 수비수들이 와르르 무너졌다. 결국 골키퍼와의 일대일 상황에서 실점을 헌납했다.

전반 10분도 채 안 돼 2골을 내준 한국은 전열을 재정비하고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단단한 스코틀랜드의 수비는 좀처럼 무너지지 않았다.

결국 한국은 전반전 40분 동안 단 1개의 슈팅만을 기록하는 졸전 끝에 전반을 마쳤다.

한편 이날 한국은 조영욱을 중심으로 엄원상(아주대)과 김규형(디나모 자그레브)이 양 측면에 포진하는 3-4-3 전형을 가동했다. 이강인(발렌시아)과 고재현(대구FC)이 중원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고, 이규혁(동국대)과 최준(연세대)은 윙백에 포진했다. 이지솔(대전시티즌)과 이재익(강원FC) 조진우(마츠모토 야마가)가 스리백을, 민성준(고려대)이 골문을 각각 지키고 있다.

한국과 스코틀랜드의 툴롱컵 중계는 TV조선에서 오후 10시50분부터 딜레이 중계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02 22:46:2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