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월드컵 출정식을 가진 축구대표팀의 주장 기성용 "죄송하다"며 보스니아전 참패를 사과했고 신태용 감독은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 하지만 월드컵에서 반란을 일으키겠다"고 다짐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대표팀은 1일 오후 8시 전라북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의 월드컵 출국 전 최종 평가전 겸 출정식에서 이재성의 골에도 에딘 비슈차에게 해트트릭을 허용하며 1-3으로 패하고 말았다.

한국은 전반 28분 왼쪽 크로스 후 수비가 놓친 공을 뒤에서 비슈차가 잡아 선제골을 넣자 전반 30분 곧바로 이재성이 황희찬의 원터치 패스를 이어받은 후 왼발 칩킥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비슈차에게 수비 뒷공간이 뚫린 후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에서 실점하며 1-2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35분에는 비슈차가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에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한국은 1-3 완패했다.

이날 경기 후 열린 월드컵 출정식 행사에서 주장 기성용은 " 많이 찾아오셨는데 좋은 경기를 하지 못해 죄송하다. 주장으로서 팬들에게 참 죄송하다. 월드컵에서 다시는 이런 경기가 나오지 않게 선수들이 정신차려서 감동을 줄 수 있는 경기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신태용 감독은 "멋진 경기를 하지 못해 실망을 안긴 것에 죄송하게 생각하지만 국민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잘 알기에 월드컵에서 통쾌한 반란을 일으키겠다. 월드컵에서 16강 이상을 하겠다. 국민들의 따뜻한 응원이 필요하다"며 격려를 부탁했다.

6월 2일 23인 엔트리를 확정하는 대표팀은 3일 전지훈련지인 오스트리아로 출국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01 22:25:33   수정시간 : 2018/06/01 22:25: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