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대표팀의 주장이자 보스니아전을 통해 A매치 100경기에 나선 기성용이 완패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대표팀은 1일 오후 8시 전라북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의 월드컵 출국 전 최종 평가전 겸 출정식에서 이재성의 골에도 에딘 비슈차에게 해트트릭을 허용하며 1-3으로 패하고 말았다.

한국은 전반 28분 왼쪽 크로스 후 수비가 놓친 공을 뒤에서 비슈차가 잡아 선제골을 넣자 전반 30분 곧바로 이재성이 황희찬의 원터치 패스를 이어받은 후 왼발 칩킥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비슈차에게 수비 뒷공간이 뚫린 후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에서 실점하며 1-2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35분에는 비슈차가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에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한국은 1-3 완패했다.

이날 경기 후 기성용은 MBC와의 방송 인터뷰에서 "아쉬운 경기다. 상대방에게 압도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우리들의 현주소라고 생각한다. 정신을 바짝 차려서 선수들이 임했으면 한다. 선수들이 오늘과 같은 경기를 한다면 월드컵에서는 승리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냉정하게 얘기했다.

이어 "저역시 준비를 더 철저히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분위기가 업된 경우도 있고 월드컵에 대해 쉽게 생각하는 것 같은데 저부터 분위기를 추스르겠다"며 강하게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01 22:01:2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