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프랑스 축구협회 공식 SNS
‘우승 후보’ 프랑스가 월드컵 전초전을 치른다.

프랑스는 오는 29일 오전 3시 50분(한국시각) 스타드 드 프랑스 경기장에서 아일랜드와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을 펼친다. 이번 친선 경기는 스포티비(SPOTV)에서 시청할 수 있다.

‘아트사커’로 유명한 프랑스는 지네딘 지단의 은퇴 이후 국제대회에서 뚜렷한 성적을 내지 못했다. 하지만 긴 암흑기는 끝났다. 포그바, 음바페, 뎀벨레 등 데샹 감독이 어린 선수들을 필두로 강행한 세대교체가 성공을 거둔 것. 프랑스는 안방에서 열린 유로 2016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아트사커의 부활을 알렸다.

러시아 월드컵에 나서는 23명의 프랑스 선수들도 눈길이 간다. 특히 데샹 감독은 이번 월드컵에 나설 미드필더 구성을 특이하게 짰다. 대부분 수비에서 강점을 드러내는 선수들로 구성한 것. 즉 포그바를 향한 공격적인 프리롤을 부여하겠다는 의미가 크다. 공격진도 그리즈만-음바페-뎀벨레를 중심으로 지루, 플로리앙 토뱅, 토마스 르마가 서브로 나설 확률이 높다. 여기에 움티티, 바란, 벤자민 멘디 등 뒷문도 든든하다.

한편 아일랜드는 월드컵 본선 무대에는 못 나서지만, 무시해선 안 될 팀이다. 월드컵 유럽 예선에서 웨일스를 꺾고 조 2위로 플레이오프까지 출전한 바 있다. 마틴 오닐 감독이 구사하는 전술은 선 굵은 축구다. 하지만 창의적인 패스를 넣어주는 선수가 없어 한계점을 드러내고 있다. 최근 4경기에서 2득점 6실점을 기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9 00:00:21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