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챔피언스리그 결승 역사상 최악의 골과 최고의 골이 동시에 나왔다. 카림 벤제마가 넣은 행운의 골이야말로 로리스 카리우스 골키퍼가 저지른 최악의 실수에서 나왔고 가레스 베일의 오버헤드킥 골은 역대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최고의 골로 기억될 것이다.

레알 마드리드는 27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3시 45분 우크라이나 키에프 NSC 올림피스키에서 열린 2017~2018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리버풀에 3-1 승리를 거두며 현대축구에서 불가능으로 여겨졌던 챔피언스리그 3연패에 성공했다.

전반 31분만에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 전반 37분에는 레알 마드리드의 다니 카르바할이 부상으로 이탈한 경기에서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6분 로리스 카리우스 리버풀 골키퍼가 수비진에 던진 공이 황당하게도 카림 벤제마가 뻗은 다리에 걸리면서 행운의 선제골을 얻었다. 리버풀은 후반 10분 코너킥 상황에서 데얀 로브렌의 헤딩을 사디오 마네가 방향만 바꾼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후반 19분, 교체투입된지 3분만에 가레스 베일이 마르셀루의 왼쪽 크로스에 거짓말 같은 오버헤드킥 골을 넣으며 레알 마드리드가 승기를 잡았다. 후반 38분에는 베일의 중거리슈팅을 카리우스 골키퍼가 또 골문 안으로 펀칭을 해버리면서 레알 마드리드는 3-1 승리를 거뒀다.

그야말로 황당 혹은 최악의 골과 최고의 골이 동시에 나온 역사에 기억될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었다. 후반 6분 벤제마의 득점은 가히 최악의 골이었다. 세상에 골키퍼가 던진 공이 공격수 맞고 들어간 골이 챔피언스리그 결승이라는 최고의 무대에서 나올 것이라고 누가 생각했을까. 초등학교 축구에서도 나오지 않는 실수로 인한 최악의 골이었다.

반면 후반 19분 베일의 오버헤드킥은 가히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최고의 골임에 틀림없었다. 마르셀루의 왼쪽 크로스가 몸 뒤편으로 날아오자 베일은 지체없이 오버헤드킥을 했고 완벽한 궤적을 그리며 골이 됐다. 베일의 우상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챔피언스리그 8강 유벤투스 전에서 보여준 오버헤드킥을 오마주한듯한 오버헤드킥 골은 이날 경기의 결승골이자 지네딘 지단의 레버쿠젠을 상대로한 결승전 발리슈팅 등 환상적인 골을 넘어선 챔피언스리그 역대 최고의 골이었음이 틀림없다.

최고의 무대에서 최악의 골과 최고의 골이 동시에 나온 이번 챔피언스리그 결승이야말로 볼거리 충분한 경기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7 05:39:40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