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이견의 여지가 없다. 골키퍼 로리스 카리우스 때문에 리버풀이 졌고 카리우스의 출전은 위르겐 클롭 감독의 최악의 선택이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27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3시 45분 우크라이나 키에프 NSC 올림피스키에서 열린 2017~2018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리버풀에 3-1 승리를 거두며 현대축구에서 불가능으로 여겨졌던 챔피언스리그 3연패에 성공했다.

전반 31분만에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 전반 37분에는 레알 마드리드의 다니 카르바할이 부상으로 이탈한 경기에서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6분 로리스 카리우스 리버풀 골키퍼가 수비진에 던진 공이 황당하게도 카림 벤제마가 뻗은 다리에 걸리면서 행운의 선제골을 얻었다. 리버풀은 후반 10분 코너킥 상황에서 데얀 로브렌의 헤딩을 사디오 마네가 방향만 바꾼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후반 19분, 교체투입된지 3분만에 가레스 베일이 마르셀루의 왼쪽 크로스에 거짓말 같은 오버헤드킥 골을 넣으며 레알 마드리드가 승기를 잡았다. 후반 38분에는 베일의 중거리슈팅을 카리우스 골키퍼가 또 골문 안으로 펀칭을 해버리면서 레알 마드리드는 3-1 승리를 거뒀다.

리버풀은 카리우스 골키퍼 때문에 졌다. 그리고 레알 마드리드는 카리우스 골키퍼 덕분에 이겼다. 이견의 여지가 없다.

후반 6분 벤제마의 선제골을 경우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최악의 골로 기억될 것이다. 초등학교 축구에서도 나오지 않는 실수다. 앞에 상대를 보지도 않고 공을 던지는 골키퍼가 바로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있었다.

베일의 오버헤드킥 골은 어쩔 수 없었다 치자. 하지만 후반 38분 나온 베일의 중거리슈팅은 그냥 잡거나 제대로 펀칭하기에 충분한 공이었다. 하지만 카리우스는 아무리 무회전성 슈팅이라할지라도 펀칭하나 제대로 하지 못했다. 세상에 자신의 골문으로 펀칭하는 골키퍼가 어디있는가. 이런 플레이를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보리라고는 그 누구도 생각지 못했다. 이는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대한 모욕이다.

-스한 이슈人 : 바로 이 사람이 이슈메이커. 잘하거나 혹은 못하거나, 때로는 너무 튀어서 주인공이 될 만한 인물을 집중 조명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7 05:37:30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