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수원 삼성과의 경기에서 레드카드를 받았던 대구FC의 세징야가 오심으로 결정이 나면서 출장정지에서 벗어났다. 오심을 한 심판은 배정정지가 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위원장 조남돈)는 17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5층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지난 13일 수원 삼성-대구FC 경기 판정과 관련한 논의 끝에 세징야의 퇴장 판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보고 징계를 감면하기로 했다.

지난 주말 대구와 수원의 경기에서 세징야는 전반 종료 직전 수원 외국인 선수 바그닝요에게 팔꿈치를 사용했다는 이유로 레드카드를 받았다. 당시 비디오판독까지 갔음에도 채상협 심판은 판정 내용을 바꾸지 않았다.

이후 경기분석회의에서 세징야의 행동이 레드카드를 받을 정도라고 보지않아 오심으로 확인했고 상벌위도 인정했다. 이에 세징야는 퇴장에 따른 2경기 출장정지가 취소됐고 채상협 심판은 경기 배정정지 징계를 받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6:25:0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