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가 유로파리그 정상에 올랐다.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이 이끄는 AT마드리드는 17일 오전 3시45분(이하 한국시각) 프랑스 파르크 올랭피크 리오네에서 열린 마르세유(프랑스)와의 2017~2018 UEFA(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전반 21분 앙투안 그리즈만의 선제골로 0의 균형을 깨트린 AT마드리드는 후반 4분 그리즈만의 추가골로 승기를 잡은 뒤, 후반 막판 가비 페르난데스의 쐐기골까지 터지며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AT마드리드는 지난 2009~2010시즌과 2011~2012시즌에 이어 클럽 통산 세 번째 유로파리그 정상에 올랐다. 반면 마르세유는 사상 첫 우승을 위한 세 번째 도전마저 실패했다.

이로써 AT마드리드는 650만 유로(약 82억8000만원)의 우승 상금을 거머쥐게 됐다. 4강 진출 수당(160만 유로·약 20억원)이나 8강 진출 수당(100만 유로·약 13억원)과는 별개로 받게 되는 상금이다.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본선 진출권도 거머쥐었으나, 이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를 통해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확보한 상황이어서 큰 의미를 부여할 수는 없게 됐다. 유로파리그 우승팀에게 주어지는 챔피언스리그 본선 진출권은 프랑스 리그1 3위팀에게 돌아간다.

여기에 AT마드리드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리버풀(잉글랜드)의 챔피언스리그 우승팀과 오는 8월 UEFA 슈퍼컵 우승을 놓고 다툴 자격을 얻게 됐다.

▲2017~2018 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 전적(17일)

AT마드리드 3-0 마르세유 <프랑스 리옹>
△득점 그리즈만 2골(전21분, 후4분) 가비 (후44분·이상 AT마드리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05:40:15   수정시간 : 2018/05/17 05:41:4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