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길준영 기자] 잉글리시 프리이머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설적인 감독 알렉스 퍼거슨(77)이 뇌출혈로 응급수술을 받았다.

맨유는 6일(한국시간) 성명을 통해 “퍼거슨 전 감독이 뇌출혈 증세로 응급수술을 받았다. 수술은 잘 끝났지만 상태 호전을 위해서는 집중치료가 필요하다. 가족들은 이번 사안에 대해 프라이버시를 지켜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퍼거슨 전 감독이 현지시간으로 5일 영국 맨체스터 인근 자택에서 뇌출혈 증세를 일으켜 곧바로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전했다.

메이클즈필드 디스트릭트 병원으로 이송된 퍼거슨 전 감독은 이후 경찰의 호위 아래 솔퍼드 로열 병원으로 이동해 수술을 한 뒤 집중치료를 받고 있다.

퍼거슨 전 감독의 아들인 대런 퍼거슨 동커스터 로버스(3부리그) 감독은 시즌 최종전에 참가하지 않고 병원을 찾았다.

퍼거슨 전 감독은 1986년 맨유 감독에 취임한 이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2회, EPL 우승 13회, FA컵 우승 5회, 리그컵 우승 4회 등 수 많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맨유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감독상을 11차례 수상했고 프리미어리그 이달의 감독상은 27차례 차지했다.

27년 동안 맨유를 이끈 퍼거슨 전 감독은 2013년 5월 은퇴했다.

퍼거슨 전 감독의 뇌출혈 소식이 전해지자 축구계에서도 쾌유를 기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샘 앨러다이스 애버튼 감독은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비극적인 소식이다. 퍼거슨 전 감독의 상태를 최대한 빨리 알고싶다”면서 “아들인 대런 감독이 경기에 참가하지 않았다고 전해져 퍼거슨 전 감독의 상태가 심각하다는 것을 알았다. 빨리 회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퍼거슨 전 감독과 함께 활약한 데이비드 베컴은 자신의 SNS에 퍼거슨 전 감독과 계약서에 사인하는 사진을 올리며 “보스 힘내서 견뎌내세요. 가족에게 사랑을 전합니다”라고 위로했다.

맨유의 대표적인 스트라이커였던 웨인 루니도 SNS에 “빨리 회복하길 바랍니다. 가족에게도 위로의 말을 전합니다”라고 적었고, 맨유의 미드필더 마이클 캐릭도 “강해지세요. 보스”라고 말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06 09:45:2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