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오는 7일 새벽(이하 한국시각), 올 시즌 두번째 엘 클라시코가 열린다. 홈경기였던 1차전에서 0-3 패배를 당한 레알 마드리드는 이번 경기에서 설욕과 바르샤 무패 우승 저지라는 두 마리 토끼를 노린다.

이미 라리가 조기 우승을 확정 지은 바르셀로나가 2차전에서도 레알을 제압하며 '라리가의 제왕'임을 증명할지, 레알이 승부의 균형을 맞출지 관심이 몰린다. 바르셀로나의 홈 캄프 누에서 열리는 이번 엘 클라시코는 오는 7일 오전 3시 35분부터 스포티비 나우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이번 경기 승리의 가치는 3점 그 이상이다. 바르샤의 승리는 곧 무패 우승이라는 대기록의 달성을 의미한다. 루이스 수아레즈는 엘 클라시코를 앞두고 “우리는 아직까지 지지 않은 유일한 팀이다… (무패우승은)우리와 코치의 노력에 달려있다”고 밝히며 무패 우승 달성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라이벌 팀의 이러한 마음을 알기에 레알은 더욱 승리를 원한다. 이번 엘 클라시코의 승리는 곧 ‘앙숙’의 무패 우승 실패를 의미한다. 1차전에서의 패배를 되갚아줄 수 있음은 물론이다. 이 때문에 팬들 사이에서는 레알의 라인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라는 큰 경기를 앞두고 주요 선수들을 제외할 것인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라이벌전 승리를 위해 정예 선수들을 기용할지 의견이 분분한 것이다.

이번 시즌 두 팀은 리그와 유럽대항전(챔피언스리그)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늘 라리가에서 우승 다툼을 벌였던 두 팀이지만, 이번에는 레알이 일찍이 선두 경쟁에서 이탈했다. 반면 바르셀로나는 아직까지 단 1패도 허용하지 않고 지난 데포르티보 라코루냐 전에서 일찍이 리그 우승을 확정짓고 무패 우승을 노린다. 챔피언스리그에서는 두 팀의 상황이 또 다르다. 레알은 4강에서 ‘레바뮌’ 중 한 팀인 뮌헨을 넘어 결승행에 성공했지만 바르셀로나는 AS 로마에 역전패하며 8강에서 탈락해 씁쓸함을 남겼다.

레알이 바르샤의 도전에 고춧가루를 뿌리고 유유히 챔피언스리그 결승이 열리는 키예프로 떠날지, 바르샤가 ‘세계 최고’를 눈앞에 둔 레알에 찜찜함을 남길지 두 팀의 승부에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06 01:00: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