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전에서 2골을 폭발시킨 강원FC 외국인선수 제리치가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11라운드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프로축구연맹은 4일 "제리치는 2일 제주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동점 골과 역전 골을 터뜨리는 등 맹활약하며 강원의 승리를 이끌었다"라고 발표했다.

세르비아 출신의 제리치는 제주전에서 2골을 넣는 것을 포함해 올 시즌 11경기에서 9골로 리그 득점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11라운드 베스트11에는 공격수 마그노(제주)와 제리치, 미드필더 로페즈(전북), 디에고(강원), 김승대(포항), 심동운(상주), 수비수 이용(전북), 이태호(강원), 김광석(포항), 이기제(수원), 골키퍼 신화용(수원)이 뽑혔다.

베스트 팀은 강원, 베스트 매치는 강원-제주전이 선정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04 15:27: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