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스포츠와 문화의 접목을 통하여 사회에 공헌 하고자 하는 김병지스포츠문화진흥원 김병지 이사장과 현대 미술가로 활동중인 아내 김수연 씨가 재외동포 어린이를 위해 뜻을 모았다.

김병지 부부는 4일 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학교법인 백두학원 건국유치원에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학습할 수 있는 다양한 용품을 기증했다.

오는 5일 '어린이 날'을 기념하여 기증한 이번 용품들은 연령을 고려한 한글 그림책, 한국사 동화책, 위인전 등 다양한 책자와 전통악기, 정서를 함양시킬 수 있는 미술용품 등이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해외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3,4세 어린이들에게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심어주는 교육은 매우 중요하다. 이런 교육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기증은 지난달 김수연 작가의 개인 전시회 작품판매 수입과 김병지스포츠문화 진흥원의 기부금으로 이뤄졌다.

이에 대해 김병지는 "은퇴후 진흥원을 설립한 목적이 스포츠와 문화, 그리고 예술을 통해 세상에 조금이나마 이로운 일을 하기 위해서 였는데 이번 일을 통해 재외동포 어린이들에게 도움이 되서 기쁘다"고 밝혔다.

또한 김병지의 아내인 김수연 씨는 "미술을 하는 사람으로서 재외동포 어린이들에게 미술을 통한 한국의 문화와 역사교육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할 수 있게 되어 뿌듯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들은 이번 5월 5일 '어린이 날'을 시작으로 UN이 정한 ‘세계 어린이날’인 11월 20일에 맞춰 1년에 두 번씩 꾸준히 재외동포 어린이들에게 학습용품을 기증할 예정이며, 어린이들의 정서를 돕는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04 14:14:4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