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K리그의 발전을 위한 정책 자문을 목적으로 하는 “K리그 발전위원회”가 지난 27일 1차 회의를 갖고 공식 출범했다.

'K리그 발전위원회'는 프로축구 현직 종사자가 아닌 외부 전문가들의 시선으로 K리그의 현안을 인식하고, 이를 통해 리그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의 자문기구다. 'K리그 발전위원회'는 올 한 해 동안 격월로 정기 회의를 갖고, K리그 현안과 정책과제에 대한 검토 및 자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K리그 발전위원회'는 허정무 연맹 부총재가 위원장을 맡고, 각계각층의 다양한 인사들이 위원으로 위촉됐다. 학계와 문화계에서는 이용수 세종대 교수(전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기술위원장 역임), 정희준 동아대 교수(스포츠평론가), 이동연 한예종 교수(문화평론가), 정윤수 성공회대 교수(스포츠칼럼니스트)가 참여했다. 법조계에서는 주정대 변호사(법무법인 인), 이중재 변호사(前 KFA 법무실장)가 참여했고, 축구계에서는 이영표 KBS 해설위원(前 국가대표 선수)이 위촉됐다. 연맹은 향후 다양한 영역의 전문가들을 추가로 위촉해 위원회의 영역을 넓혀나간다는 방침이다.

'K리그 발전위원회'는 앞으로 K리그 제도 및 규정 개선, 홍보마케팅 활성화, 유소년 발전, 경기력 향상 등을 주제로 다양한 의견을 개진하게 된다.

27일 열린 첫 공식회의에서는 현재 K리그 각 구단들이 실시하고 있는 사회공헌활동의 의미 확립, 프로축구선수들의 권익 향상 등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진행됐다. K리그 발전위원회는 앞으로 전문성과 객관성을 바탕으로 K리그 발전을 위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30 14:27: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