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수원 삼성이 가시마 앤틀러스(일본)를 꺾고 자력으로 16강에 올랐다. 원정경기에 일궈낸 멋진 성과였다. 수원의 16강행으로 K리그는 3년만에 ACL에 16강을 3팀을 보내게 됐다.

수원 삼성은 17일 오후 7시 일본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H조 6차전 가시마 앤틀러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데얀의 감각적인 골로 1-0 승리하며 H조 1위 자력으로 16강행을 확정했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2승1무2패 승점 7로 H조 2위였던 수원은 1위 가시마(2승3무 승점 9) 원정경기에서 이긴다면 자력으로 16강을, 비기거나 질 경우 같은 시간 열리는 시드니FC(호주)와 상하이 선화(중국)의 결과를 지켜봐야했다. 이 경기에서 행여 시드니가 이길 경우 수원의 16강행은 불가능했다.

수원은 전반 31분 페널티박스 바로밖 왼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바그닝요가 직접 슈팅을 했고 다소 공이 낮게 들어가자 데얀이 중간에서 오른발을 갖다대 선제골을 넣었다. 데얀의 골에 대한 본능이 빛난 득점이었고 데얀은 이 골로 ACL 3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이후 수원은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했고 후반 13분 김은선이 부상으로 조원희와 교체되는 불운을 겪었지만 가시마에게 좀처럼 위협적인 공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결국 수원은 영리한 경기운영을 끝까지 해내며 1-0 스코어를 지키며 승리했다. 결국 경기전 조 2위에서 조 1위로 자력으로 16강행을 확정한 것(가시마 H조 2위 확정). 이로써 K리그는 총 4팀을 본선에 보내 전북 현대, 울산 현대, 수원 삼성까지 3팀을 16강에 보내게 됐다. 제주 유나이티드만이 16강행에 실패했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울산은 이미 지난 4일 멜버른 빅토리(호주)와의 홈경기에서 6-2 승리를 거두며 F조에서 16강행을 확정했었다. 승점 8점(2승2무1패)을 기록한 울산은 3위 멜버른(1승2무2패·승점5)과의 격차를 3점으로 벌렸다.승점이 같을 경우 승자승을 먼저 따지는 대회 규정에 따라 최종전에서 패배, 멜버른과 승점이 같더라도 2위 자리를 유지할 수 있기 때문. 울산은 멜버른과의 상대전적에서 1승1무로 우위다.울산은 지난 2012년 이후 6년 만에 16강 무대를 밟게 됐다.

전북도 4일 일본의 가시와 레이솔을 상대로 2-0 승리하며 E조에서 4승1패 승점 12로 2위 텐진 취안젠(중국)과의 격차를 6점으로 벌리며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했었다.

지난해에는 제주 한 팀만이 16강에 나가며 K리그의 위상이 많이 실추됐지만 올해는 3팀이나 16강에 진출시키며 16강에 4팀(전북, 서울, 성남, 수원)을 보냈던 2015년 이후 3년만에 세 팀 이상을 16강에 보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20:49:39   수정시간 : 2018/04/17 20:51: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