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윤정환 세레소 오사카 감독이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최종전에 로테이션을 가동할 예정이다. 16강 진출 또는 조별리그 탈락이라는 극과 극의 결과와 직결되는 ‘승부수’여서 그 결과에 이목이 쏠린다.

윤정환 감독이 이끄는 세레소 오사카는 17일 오후 8시(이하 한국시각) 중국 광저우 티안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최종전에서 광저우 에버그란데와 격돌한다.

최종전을 앞둔 현재 세레소 오사카는 승점 8점(2승2무1패)으로 조 2위다. 선두는 승점 9점(2승3무)을 기록 중인 광저우, 3위는 승점 6점(1승3무1패)을 기록 중인 부리람 유나이티드다. 최하위 제주유나이티드(승점3점)만 이미 탈락이 확정됐다. 최종전 결과에 따라 세 팀 중 두 팀만 16강에 오른다.

세레소 오사카는 이기면 16강에 오른다. 다만 무승부 이하에 그칠 경우 부리람의 제주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제주는 이미 탈락한 반면, 부리람은 이기고 봐야 하는 상황이어서 부리람의 승리 가능성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만약 광저우를 못 이기고, 부리람이 제주를 이기면 세레소 오사카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한다. 결국 여러 정황상 광저우 원정서 최정예를 가동, 보다 확실하게 16강 진출을 노리는 것이 자연스러운 흐름이다.

그런데 윤 감독의 선택은 달랐다. 지난 FC도쿄와의 J리그 경기에서 선방쇼를 펼쳤던 골키퍼 김진현을 비롯해 야마구치 호타루, 기요타케 히로시 등을 이번 원정명단에서 제외했다. 대신 오야마 무사시(20) 요네자와 레이(22) 등 젊은 선수들을 일부 포함시켰다. 일본 현지에서도 “주력선수들이 빠졌다”고 표현할 정도의 과감한 ‘로테이션’이다.

이러한 배경에는 주말과 주중경기를 거듭 치르는 강행군, 그리고 오는 21일 감바 오사카와의 ‘더비경기’ 등에 대비, 체력 안배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점이 깔려 있을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로테이션을 통한 결과가 16강 진출 또는 조별리그 탈락으로 극명하게 갈리다보니, 경기가 끝난 뒤 신의 한 수가 됐는지, 악수가 됐는지를 두고 적잖은 이야기가 나올 전망이다.

이에 대해 윤정환 감독은 "조별리그를 통과하기 위해 컨디션이 좋은 선수들을 데리고 온 것일 뿐이다. 주전 선수들이 빠져도 충분하다"면서 "어떤 경기라도 포기하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윤 감독은 지난해 승격팀인 세레소 오사카의 지휘봉을 잡은 뒤 첫 시즌 만에 리그컵과 일왕배 우승, 리그 3위로 이끄는 돌풍을 일으켰다. 올 시즌 J리그에서는 개막 후 4경기 연속 무승(3무1패)으로 주춤하다 최근 내리 4연승을 달리며 3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린 상황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4:27:2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