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전영민 기자] 손흥민(26)과 기성용(29)이 2017-2018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전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토트넘 홋스퍼와 스완지시티는 오는 17일 오후 9시 15분(이하 한국시각)부터 웨일스 스완지의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FA컵 8강전에서 격돌할 예정이다.

국내에도 다수의 팬을 거느린 양 팀이 FA컵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는 점은 물론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나설 한국 축구 대표팀의 핵심 선수인 두 선수가 소속팀에서 펼칠 활약에 팬들의 기대가 몰린다.

손흥민은 최근 절정의 골 감각을 자랑하고 있다. 지난 1일 로치데일과의 FA컵 16강 재경기부터 12일 본머스와의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까지 4경기에서 7골을 기록하며 맹활약 중이다.

이에 해외 매체들도 앞다퉈 손흥민에 관련한 보도를 쏟아내는 중이다. 최근 활약상에 대한 부각은 물론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국가대표팀 차출 여부와 군 문제까지 거론하며 집중조명하고 있다.

또한 팀의 핵심 공격수인 해리 케인이 발목 부상으로 당분간 결장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손흥민의 역할은 더더욱 부각될 전망이다.

기성용은 최근 이탈리아 세리에A AC밀란과의 이적설이 끊임없이 나오는 가운데 이날 경기에 나설 전망이다.

최근 이탈리아 현지 매체를 비롯한 다수의 유럽 축구 관련 매체에서는 ‘기성용은 이미 AC밀란과 계약을 완료했다’라고 보도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계약 기간 등 구체적인 내용까지 언급되면서 기성용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두 팀 모두 최근 기세는 좋은 흐름을 탔다.

토트넘은 최근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최근 4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올 시즌 리그 30경기를 소화한 토트넘은 18승 7무 5패(승점 61)를 기록, 최근 12경기에서는 9승 3무 무패를 내달리고 있다.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승점 차는 4점에 불과하다.

한때 리그 최하위까지 추락했던 스완지는 카를루스 카르바할 감독 부임 이후 강등권을 벗어나며 반등에 성공했다. 지난 11일 허더즈필드와의 경기에서는 조르당 아이유가 전반 10분 만에 퇴장당하며 수적 열세에 몰렸지만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값진 무승부를 일궈낸 만큼 스완지도 최근 기세가 좋다. 스완지는 무려 54년 만에 FA컵 8강에 진출에 성공한 데 이어 내친김에 준결승까지 노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10:14: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