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2골 장면 모두 슈팅 각도는 크지 않았다. 그러나 슈팅은 번번이 첼시의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다리 사이로만 2골을 내준 티보 쿠르투아(첼시) 골키퍼로서는 치욕적일 수밖에 없었던 장면들이었다.

쿠르투아에 굴욕을 안긴 주인공은 리오넬 메시였다. 메시는 15일 오전 4시45분(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2017~2018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 선발 출전, 결승골 포함 2골1도움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메시의 2골 모두 비슷한 과정을 통해 첼시 골망을 흔들었다. 시작은 전반 3분이었다. 오른쪽을 파고들던 메시가 루이스 수아레스의 패스를 받았다. 슈팅 각도는 크지 않았다. 그러나 메시는 직접 슈팅을 노렸다.

노림수는 명확했다. 골문을 지키고 선 쿠르투아 골키퍼의 다리 사이였다. 빠르고 정확했던 메시의 슈팅은 쿠르투아 다리 사이를 통과해 빨려 들어갔다. 골키퍼 입장에서는 씁쓸한 실점 장면이기도 했다.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후반 18분에도 비슷한 상황에서 추가골이 터졌다. 이번에는 메시가 왼쪽 측면을 파고들었다. 폭발적인 스피드를 앞세워 상대 수비수 3명을 단숨에 따돌렸다. 이어 왼발 슈팅으로 상대 골문을 위협했다. 슈팅은 ‘또 한 번’ 쿠르투아의 다리 사이를 뚫고 골망을 흔들었다.

멀티골과 함께 승부에 쐐기를 박은 메시는 두 손을 번쩍 들고 포효했다. 반면 또 다시 아쉬운 실점을 내준 쿠르투아는 고개를 숙였다. 둘의 엇갈린 희비는 고스란히 두 팀의 운명과도 직결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06:45:0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