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가 또 부진했다. 챔피언스리그에서 광저우 헝다에게 완패를 당하며 16강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14일 오후 7시 제주도 서귀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G조 4차전 광저우 헝다(중국)와의 홈경기에서 0-2로 무기력하게 패했다.

이날 패배로 제주는 1승 3패로 16강 진출이 상당히 어려워졌다.

전반 27분 조용형의 걷어내기 실책부터 시작된 실수가 인터셉트 당했고 스루패스 한방에 수비라인이 무너졌다. 알란은 오프사이드를 피하고 수비 3명을 농락한 후 뒤로 패스를 내줬고 뒤에서 달려오던 네마냐 구델리의 오른발 슈팅이 제주 골문을 갈랐다. 전반 37분에도 오른쪽에서의 크로스가 제주 문전에 올라왔지만 수비 사이에서 알란을 홀로 뛰어올라 헤딩골을 넣으며 광저우에 2-0 승리를 바쳤다.

제주는 경기 막판 김원일이 경고 누적 퇴장까지 당하며 완전히 무너졌다. 이날 경기 패배로 K리그 포함 최근 3경기 3연패를 당했다.

같은 시작 열린 세레소 오사카와 부리람 유나이티드의 경기는 무승부로 종료됐다. 제주는 1승3패로 최하위, 세레소 오사카는 1승2무1패로 승점 5점 조 3위가 됐다. 부리람은 1승2무1패 승점 5점으로 세레소와 같지만 골득실에서 앞섰다, 광저우는 2승2무로 승점 8점 조 1위다. 분명 광저우와 부리람이 유리한 것은 맞지만 남은 2경기 결과에 따라 1위부터 4위까지 모두 바뀔 수도 있게 됐다. 최약체로 예상됐던 부리람의 선전과 세레소 오사카와 제주의 부진이 낳은 결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20:52:59   수정시간 : 2018/03/14 20:54:0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