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전영민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경남FC의 김종부 감독이 심판 판정에 대한 부적절한 언행으로 징계를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8일 1차 상벌위원회를 열어 김 감독에게 3경기 출장정지와 제재금 5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지난 4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상주 상무와의 K리그1 2018시즌 개막전에서 3-1승리를 거둔 직후 공격수 말컹의 퇴장 판정에 대해 항의했다.

그 과정에서 김 감독은 심판 판정에 항의하며 욕설을 하고 비디오 판독 구역에 설치된 안전바를 걷어차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보였다.

경남은 K리그1 데뷔전부터 해트트릭을 작성한 말컹과 징계를 받은 김 감독의 부재 속에 오는 10일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2라운드를 치르게 됐다.

한편 상벌위는 부산의 최승인, 안산의 한지원이 K리그2 개막전에서 퇴장 판정을 받은 것은 잘못된 것으로 판단하고 출전정지와 제재금, 벌점을 감면 조치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08 16:50: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