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전반 28분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찼고 득점됐다. 그러나 도리어 골로 축하받기보다 심판의 옐로카드를 받고 골이 취소되고 말았다. 만약 이 득점이 됐다면 결과론적으로 손흥민이 해트트릭을 기록할 수 있었던 경기였기에 더 아쉬운 페널티킥 취소였다.

토트넘은 1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리시 FA컵 16강 재경기 로치데일(3부리그)과의 홈경기에서 6-1 대승을 거뒀다.

이날 토트넘은 해리 케인·델리 알리·크리스티안 에릭센 등을 선발로 빼고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 에릭 라멜라, 페르난도 요렌테 등을 선발로 내세웠고는 선발 공격진 4명은 5골 5도움을 합작했다. 손흥민이 전반 23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 2명을 달고 때린 오른발 슈팅으로 시즌 12호골을 넣었고 이후 손흥민은 전반 28분 페널티킥도 찼으나 연결동작이 아닌 끊김동작을 했다는 이유로 옐로카드를 받기도 했다.

이후 후반 2분과 8분 요렌테가 골을 넣으며 전반 31분 한 골을 내준 토트넘에 사실상 승기를 안겼고 손흥민은 후반 14분 요렌테의 해트트릭을 완성하는 골에 도움을 기록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후반 20분 라멜라의 도움을 받아 이날 경기 두 번째 득점이자 시즌 13호골을 넣은 후 후반 22분 알리와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토트넘은 이후 후반 추가시간 카일 피터스의 추가골까지 더하며 6-1 대승하며 FA컵 8강에 진출했고 8강 상대는 기성용의 스완지 시티가 됐다.

이날 가장 아쉬웠던 대목은 역시 손흥민의 페널티킥이었다. 전반 28분 VAR 판독으로 인해 토트넘에게 페널티킥이 주어졌고 손흥민이 키커로 지목됐다. 손흥민은 킥을 찰듯 달려오다 살짝 멈춘 후 다시 오른발로 차 골을 넣었다.

하지만 심판은 이 득점에 대해 취소를 명했다. 그리고 손흥민에게 옐로카드를 줬다. 손흥민의 잠깐 멈춘 동작이 자연스러운 연결 동작이 아닌 끊김으로 본 것이다.

  • ⓒAFPBBNews = News1
손흥민 입장에서는 억울할만도 했다. 이런식의 페널티킥이 처음도 아니고 손흥민 말고도 전 세계에 이렇게 페널티킥을 차는 선수가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손흥민의 페널티킥이 약간 끊김이 어색했던 것도 사실이다. 그럼에도 정말 취소가 될 정도인지에 대해서는 다소 의문을 품을만도 했다.

이후 손흥민은 후반 20분 추가골을 넣으며 2골 1도움으로 이날 경기를 마쳤다. 만약 페널티킥까지 인정됐다면 해트트릭이기에 더욱 아쉬운 득점이었다.

-스한 스틸컷 : 스틸 컷(Still cut)은 영상을 정지된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을 뜻합니다. 매 경기 중요한 승부처의 한 장면을 있는 그대로 자세히 묘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01 06:45:27   수정시간 : 2018/03/01 06:46: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