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포지션 경쟁자인 에릭 라멜라, 루카스 모우라도 2도움씩을 기록하며 분명 활약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다득점의 포문을 연 선제골을 포함한 2골에 도움까지 추가하며 확실히 두 경쟁자와는 다른 차이를 보였다.

토트넘은 1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리시 FA컵 16강 재경기 로치데일(3부리그)과의 홈경기에서 6-1 대승을 거뒀다.

  • ⓒAFPBBNews = News1
이날 토트넘은 해리 케인·델리 알리·크리스티안 에릭센 등을 선발로 빼고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 에릭 라멜라, 페르난도 요렌테 등을 선발로 내세웠고는 선발 공격진 4명은 5골 5도움을 합작했다. 손흥민이 전반 23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 2명을 달고 때린 오른발 슈팅으로 시즌 12호골을 넣었고 이후 손흥민은 전반 28분 페널티킥도 찼으나 연결동작이 아닌 끊김동작을 했다는 이유로 옐로카드를 받기도 했다.

이후 후반 2분과 8분 요렌테가 골을 넣으며 전반 31분 한 골을 내준 토트넘에 사실상 승기를 안겼고 손흥민은 후반 14분 요렌테의 해트트릭을 완성하는 골에 도움을 기록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후반 20분 라멜라의 도움을 받아 이날 경기 두 번째 득점이자 시즌 13호골을 넣은 후 후반 22분 알리와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토트넘은 이후 후반 추가시간 카일 피터스의 추가골까지 더하며 6-1 대승하며 FA컵 8강에 진출했고 8강 상대는 기성용의 스완지 시티가 됐다.

손흥민은 이날 다득점의 시작을 알린 선제골에서 확실한 장점을 보여줬다. 손흥민이 가장 강점있는 왼쪽에서 중앙으로 들어오며 수비를 달고 먼 포스트를 보고 때리는 슈팅은 명불허전이었다. 상대와 객관적 수준 차이도 있다보니 손흥민의 돌파는 로치데일 수비가 2명이나 붙어도 막기란 불가능했다.

손흥민은 이후 비록 득점이 취소됐지만 페널티킥 키커로까지 나서며 입지에서 이날 나온 공격멤버 중에서 입지가 확실히 탄탄함을 보이기도 했다. 이 페널티킥은 연결동작이 아닌 끊김동작으로 성공했다는 이유로 골을 넣고도 취소되는 것은 물론 손흥민이 옐로카드까지 받았다.

손흥민의 경쟁자인 모우라와 라멜라는 각각 2도움씩을 하며 도우미로서 이날 경기에 어필했다. 그러자 손흥민도 질세라 후반 14분 돌파에 이은 택배 크로스로 요렌테 골에 도움을 기록하며 자신도 그들처럼 도움을 할 수 있음을 보였다.

  • ⓒAFPBBNews = News1
그리고 후반 20분에는 라멜라의 도움으로 골까지 넣어 2골을 완성했다. 분명 라멜라와 모우라도 도움 2개를 포함해 활약했지만 손흥민은 도움도 도움이지만 2번의 득점으로 두 선수와는 달리 직접적으로 팀 공격에 더 기여할 수 있음을 내보이기도 했다.

라멜라의 부상복귀, 모우라의 영입 등으로 인해 손흥민 입지에 그동안 변화가 오는 듯 하며 우려를 낳았지만 손흥민은 이들과 확실하게 차이를 보인 경기로 자신의 존재가치를 증명했다.

-스한 이슈人 : 바로 이 사람이 이슈메이커. 잘하거나 혹은 못하거나, 때로는 너무 튀어서 주인공이 될 만한 인물을 집중 조명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01 06:39:28   수정시간 : 2018/03/01 06:45: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