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번리를 상대로 결승골을 터뜨린 기성용(스완지시티)이 현지 언론이 선정한 경기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앞서 기성용은 10일 자정(이하 한국시각) 웨일즈 스완지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홈경기에서 팀 승리를 이끄는 결승골을 터뜨렸다.

기성용은 0의 균형이 팽팽하게 이어지던 후반 36분, 아크 정면에서 낮고 빠른 중거리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2016년 5월 이후 1년 9개월여 만에 터진 기성용의 이 골은 팀의 1-0 승리를 이끄는 결승골이 됐다.

경기 후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이러한 활약에 박수를 보냈다. 스카이스포츠는 기성용에게 팀내 최고인 평점 8점을 주며 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했다. 양 팀 통틀어 평점 8점은 기성용과 팀 동료 톰 캐롤 뿐이었다.

이밖에 스카이스포츠는 페데리코 페르난데스(6점)을 제외한 스완지 시티 나머지 선수들에게는 평점 7점을 줬다. 번리는 닉 포프 골키퍼와 잭 코크 등이 7점을 받았지만, 벤 미와 요한 베르그 구드문드손 등은 5점을 받는데 그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1 03:28:2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