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하부리그팀과의 경기였고 3일도 남지 않은 아스날과의 라이벌전이 있음에도 손흥민은 선발로 나왔다. 물론 가장 빨리 교체아웃되며 체력안배도 받았지만 마침 루카스 모우라라는 동포지션 경쟁자까지 영입된 상황에서 과연 3일도 남지 않은 아스날전에서 손흥민 선발로 나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질 수밖에 없다.

토트넘은 8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45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7-2018 잉글랜드 FA컵 32강 재경기 리그 투(4부 리그) 소속의 뉴포트 카운티와 홈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약 60분을 뛰며 도움 하나를 기록하는등 맹활약했다.

지난 1월 28일 토트넘은 뉴포트와 원정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부를 가리지 못해 재경기까지 왔고 결국 홈에서 승리하며 토트넘은 16강에 진출했다. 전반 26분 무사 시소코의 크로스가 상대 수비수 댄 버틀러를 맞고 굴절되며 자책골이 됐고 전반 34분에는 손흥민의 왼쪽 돌파에 이은 패스를 에릭 라멜라가 추가골을 넣어 승리를 확정했다.

이날 토트넘은 해리케인과 델레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 등이 벤치에만 앉았다. 공격 4인방 중 손흥민만이 유일하게 선발로 나온 것. 물론 손흥민은 60분만 뛰고 교체아웃되며 체력안배를 받았지만 3일도 남지 않은 아스날전에서 과연 선발이 가능할지 관심이 모아질 수밖에 없다.

손흥민 활용은 불가피했다. 이렇게 공간이 넓지만 밀집수비가 많은 뉴포트를 상대로는 손흥민처럼 과감하고 빠른 돌파할 선수가 필요했기 때문. 실제로 손흥민은 60분만 뛰었음에도 뉴포트를 초토화 시킬 정도로 압도적인 활약을 보였다.

이날 손흥민의 선발 60분이 아스날전 선발 제외가 될 가능성은 없진 않다. 그렇다고 확신하긴 힘들다. 아무리 모우라가 영입됐어도 아직 손흥민의 입지가 훨씬 위임은 틀림없다. 게다가 라이벌전에서 새롭게 영입된 선수보다 기존에 최고의 호흡을 보여주고 있는 공격 4인방에게 믿음을 줄 가능성이 더 높기 때문.

60분 정도면 체력 안배도 잘 받았다. 이후 에릭센은 30분, 알리는 15분 가량을 뛰었고 케인은 완전히 쉬었다. 이정도면 큰 차이는 없기에 손흥민의 선발을 확신할 수 없어도 아스날전에서 벤치에만 있으며 뛰지 못하는 손흥민을 볼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8 06:41:2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