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길준영 기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 바르셀로나가 알라베스에게 역전승을 거두고 리그 21경기 무패기록을 이어갔다.

바르셀로나는 29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누에서 열린 2017-2018 프리메라리가 21라운드 홈경기에서 알라베스에게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번 시즌 리그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바르셀로나는 이날 승리로 18승 3무를 기록해 승점 57점으로 독보적인 리그 선두를 유지했다. 2위 아틀레티고 마드리드(13승 7무 1패 승점 46점)에게 승점 11점차로 앞서있다.

현재 바르셀로나는 유럽 5대 리그에서 유일한 리그 무패 팀이다. 맨체스터 시티(EPL·1패), 나폴리(세리에A·1패), 바이에른 뮌헨(분데스리가·2패), 파리 생제르맹(리그앙·2패) 등 다른 리그 선두팀들은 모두 1패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바르셀로나는 알라베스를 상대로 힘겨운 경기를 했다. 전반 23분 역습 상황에서 욘 구이데티에게 선제골을 얻어맞았다.

좀처럼 만회골을 넣지 못하던 바르셀로나는 후반 27분에서야 루이스 수아레즈의 동점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안드레스 이니에스타가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수아레즈가 오른발로 밀어 넣어 동점골을 만들었다.

후반 39분에는 리오넬 메시가 해결사였다. 메시는 페널티아크 오른쪽 프리킥 기회에서 환상적인 윈발 슛으로 역전 골을 성공시키며 팀에 승리를 이끌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29 10:13:1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