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http://www.hellasverona.it
[스포츠한국 전영민 기자] 헬라스 베로나가 피오렌티나에 완승을 거뒀다. 이승우는 대기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끝내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이승우는 29일(이하 한국시각) 이탈리아 피렌체 스타디오 아르테미오 프란키에서 열린 이탈리아 세리에A 피오렌티나와의 원정경기에서 결장했다. 교체 명단에는 이름을 올렸지만 필드를 밟지 못했다.

파비오 페키아 감독은 지난해 12월 23일 우디네세 전에서 34분 동안 이승우를 출전시킨 이후 약 한 달 동안 실전경기에 투입하지 않았다. 유벤투스, SSC 나폴리, 크로토네에 이어 4경기 연속 결장이다.

반면 이승우의 경쟁자들은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 겨울 이적시장에서 임대로 영입한 라이테르 마토스와 브루노 페트코비치는 지난 크로토네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선발 출전이다.

베로나는 전반 11분 아고스 부코비치, 전반 20분 모이스 켄의 연속 골에 힘입어 전반전을 2-0으로 앞선 채 마쳤다.

후반 1분 모이스 킨이 세 번째 골을 기록하며 후반 시작부터 일방적인 경기를 계속했다. 3-1로 추격을 허용한 직후 후반 10분에 알렉스 페라리가 쐐기 골을 넣으며 판세를 굳혔다.

다만 베로나는 대승에도 불구 4승 4무 14패 승점 16점으로 20개 팀 중 19위에 랭크돼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29 09:21:3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