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장윤호(사진은 베트남전)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장윤호(전북현대)의 우즈베키스탄전 퇴장을 두고 김봉길 감독과 라프산 카이다로프 감독의 반응이 엇갈렸다.

김 감독은 장윤호의 퇴장을 경기를 어렵게 만든 전환점으로 꼽은 반면, 카이다로프 감독은 장윤호의 퇴장 전부터 이미 경기를 지배했다고 말했다.

앞서 장윤호는 23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시각) 중국 쿤산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우즈벡과의 2018 AFC(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4강전 도중 경고 두 장을 받고 퇴장 당했다.

앞서 한 차례 경고를 받았던 장윤호는 팀이 1-1로 맞서던 후반 29분 골키퍼와 충돌하면서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았다. 경고누적 퇴장.

수적 균형이 깨진 뒤 한국은 수비에 무게를 두며 연장전까지 승부를 끌고 갔으나, 연장전에서만 내리 3골을 내주며 1-4로 대패했다.

  • 대한축구협회 제공
경기 후 김봉길 감독은 장윤호의 퇴장을 경기 터닝 포인트로 꼽았다.

김 감독은 경기 후 AFC와의 인터뷰를 통해 “1명이 부족했던 수적 열세가 경기를 어렵게 만들었다. 남은 선수들이 후반전과 연장전에서 기진맥진했던 이유”라고 설명했다.

퇴장 선수가 나오는 바람에 체력적인 부침을 겪었고, 결국 연장전에서 힘이 많이 빠지는 바람에 패배의 쓴 맛을 봤다는 의미다.

반면 ‘승장’ 카이다로프 감독의 발언에는 온도차가 있었다.

그는 “처음부터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려 노력했다”면서 “퇴장으로 인한 수적 우위도 어느 정도 효과가 있었겠지만, 퇴장 선수가 나오기 전부터 우리가 경기를 지배하고 있었다. 이길 자격이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날 패배한 한국은 오는 26일 오후 5시 중국 쿤산 스포츠 센터에서 카타르와 3위 결정전을 치른다.

이어 이튿날 오후 5시 창저우 올림픽 스포츠 센터에서는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과 우즈벡이 대회 우승을 놓고 다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24 06:30:2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