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무승부가 당연했다. 기회를 소중히 여기지 못했고 지나치게 측면 공격에 의존해 정확성 떨어지는 크로스가 남발됐다. 시리아에 충격 무승부를 당한 한국은 졸전을 자초했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8시 30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2차전 시리아전에서 충격의 0-0 무승부에 그쳤다.

1차전에서 베트남에 2-1 힘겨운 역전승을 거둔 한국은 시리아전에서 무승부로 1승1무가 되며 3차전에서 베트남에 0-1 충격패를 당하며 1승1패가 된 벼랑 끝 호주와 맞붙는다.

한국은 약체로 여겨졌던 시리아를 상대로 도리어 전반전 경기 내용에서 완전히 뒤졌다. 모든 면에서 시리아에 뒤지며 최악의 모습을 보였고 후반전에는 조금은 나아진 경기력이었지만 결과가 달라질 수는 없었다.

한국은 후반 들어 경기력에서 반전을 보였음에도 지나치게 측면 위주의 크로스 공격에 의존했다. 크로스로 인한 좋은 기회가 만들어져도 선수들이 그 기회를 소중히 여길 줄 몰랐고 너무 쉽게 공을 빼앗겼다. 슈팅 방향도 엉뚱해 양 옆으로 빗나가기만 했다. 그나마 골문으로 들어가는 슈팅의 강도는 너무 약했다.

분명 기회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믿었던 공격진은 그 기회에서 슈팅조차 이어나가지 못했다. 양 풀백과 윙들의 크로스는 지나치게 속도가 느리거나 뻔한 패턴이었기에 시리아의 밀집수비가 막기는 매우 쉬웠다.

시리아는 이날 예상했던 포백이 아닌 스리백으로 한국을 상대했다. 밀집수비도 단단해 한국으로서는 측면에서 이 수비를 풀려고 했다. 하지만 시리아는 도리어 정적인 크로스를 더 쉽게 막았고 한국은 크로스만 남발하다 0-0 무승부에 그치고 말았다.

졸전을 자초한 한국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22:27:4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