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이기겠다는 의욕이 부족했다는 것이 아니다. 시리아 선수들의 의욕과 간절함에 비하면 부족해보였다는 것이다. 시리아전 전반에 보여준 한국 선수들의 모습은 최악이었고 후반전 나아진 경기력에도 전반전의 부진을 만회하긴란 쉽지 않은채 결국 무승부로 경기를 마치고 말았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8시 30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2차전 시리아전에서 충격의 0-0 무승부에 그쳤다. 후반 45분 김문환의 경고 누적 퇴장까지 겹친 최악의 결과였다.

1차전에서 베트남에 2-1 힘겨운 역전승을 거둔 한국은 시리아전에서 무승부로 1승1무가 되며 3차전에서 베트남에 0-1 충격패를 당하며 1승1패가 된 벼랑 끝 호주와 맞붙는다.

최악의 전반전이었다. 약체로 여겨진 시리아를 상대로 한국은 볼 점유부터 슈팅, 패스 등 모든 면에서 명백히 부족한 경기를 보냈다. 시리아는 한국 선수들보다 더 간절해보였고 더 많이 뛰고 압박도 열심히 했다. 한국은 시리아의 거칠고 강한 수비에 어찌할 바를 몰라 했다.

아무래도 4-4-2를 예상했던 상대가 스리백으로 전술에 변화를 가져와서인지 이 변화에 어떻게 대처할지 몰라했다. 전술 대응도 문제였지만 가장 큰 것은 선수들의 의욕이었다. 시리아 선수들은 자신들의 전력적 열세를 알기에 수비로 지킬 때는 철저하게 몸을 날리며 한국 선수들을 놓치지 않으려 했다. 하지만 공격 할때는 단 한번 찾아오는 기회를 살리기 위해 전력 질주를 했다.

반면 한국은 이렇게 의욕적인 시리아를 상대로 당황했는지 경기력에서 완전히 주도권을 내줬다. 주도권을 내주자 의욕도 떨어졌는지 한발 더 뛰고 절실한 모습이 부족했다. 너무 쉽게 공을 잃었고 기회도 쉽게 허비했다. 시리아는 비록 사이드라인으로 공이 나가려고 해도 뛰어갔지만 한국 선수들은 바라보기만 한 모습이 대표적이었다. 선수들은 지나치게 완벽히 기회를 만들려했고 거친 몸싸움보다 예쁘게 공을 차는데 집중하는 모습이 보였다.

후반 들어 선수교체와 전력 재정비로 분명 경기력은 확 달라졌다. 그러나 전반전 워낙 부진한 경기력의 여파는 상당했고 결국 후반전에도 한국은 무득점에 그치며 0-0 무승부에 만족해야했다.

이날 경기를 중계한 김환 해설위원과 이천수 해설위원도 “패스 한번으로 수비를 뚫어야한다는 생각을 버려야한다”며 지나치게 멋진 패스만 하려는 한국 선수들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22:21: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