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5경기 연속 골을 넣은 손흥민(26·토트넘)이 더욱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손흥민은 1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7-2018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홈경기를 마친 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길 만 했다"고 말했다.

손흥민의 활약은 말 그대로 베스트였다. 전반 26분에 0-0의 균형을 깨는 선제 골을 넣었고 후반 2분에는 해리 케인의 골을 어시스트하면서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토트넘 선수로는 지난 2004년 저메인 데포 이후 역대 두 번째로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5경기 연속 득점을 쌓는 기록까지 함께 남겼다.

손흥민은 "전반전에 득점한 것이 중요했다"면서 "이후 우리는 치고 나와 공간을 확보했고 강해졌다"며 "크리스티안(에릭센)의 골이 특히 좋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세르주(오리에), 해리(케인), 나, 델리(알리)가 모두 관여했다. 아름다운 축구였다"고 동료들과의 호흡에서도 전혀 문제가 없다고 이야기 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공식 인터뷰에서는 "웸블리에서 항상 최고의 기량을 보여주려고 한다. 지금까지는 잘하고 있는 것 같은데, 이것이 끝이 아니라 다음 경기를 기다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즐겁게 경기하고 있고 시즌이 끝날 때까지 계속 승리하면 좋겠다. 오늘 밤은 정말 즐거웠다"면서 "골을 넣고 승점 3도 따내 무척 기쁘다"며 만족스러운 경기를 펼쳤다고 말하기도 했다.

골만큼 관심을 모았던 것은 손흥민의 세리머니였다. 그는 이날 골을 넣고 리그 홈 5경기 연속 골을 의미하는 양 손가락을 펴서 보이는 세리머니를 보여줬다.

손흥민은 "사실 기록에 대해 알지 못하다가 경기 전에 누군가 얘기해줘서 알게 됐다. 그래서 그런 세리머니를 하겠다고 생각했다. 어느 경기장에서든 골을 넣는 것은 좋다"면서 "동료들과 팬들이 아니었다면 홈 5경기 연속 골은 어려웠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14:24:58   수정시간 : 2018/01/14 14:27:0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