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국가대표 수비수 홍정호(29·장쑤 쑤닝)를 데려오는데 성공했다.

전북은 14일 홍정호를 1년간 임대로 영입, 이날 일본 오키나와에서 전지훈련 중인 선수단에 곧바로 합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쑤가 요구한 이적료의 부담이 커서 전북은 이적 대신 일단 임대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영입으로 지난 2010년 제주 입단으로 프로가 된 홍정호는 4년 5개월여 만에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다.

제주에서 뛰다가 지난 2013년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로 이적해서 활약을 했던 홍정호는 지난 2016시즌에 중국 슈퍼리그 장쑤로 갔다.

당시 장쑤는 전 FC 서울 감독인 최용수 감독이 사령탑으로 있던 시절이었다. 꾸준하게 출전하며 기회를 얻었지만, 작년부터 중국리그 외인 선수 보유 규정이 대폭 축소 되면서 홍정호가 나설 기회가 크게 줄어들었다.

동시에 전북은 K리그 2연패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위해 홍정호를 데려왔고, 전북은 김진수(26)-김민재(22)-홍정호-최철순(31)으로 이어지는 국가대표 수비라인을 구축하는데 성공했다.

홍정호는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41경기에 출장을 한 국가대표 수비수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도 국가대표로 나섰지만 작년 6월 이후에는 아직 태극마크를 달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전북행으로 출전 기회가 늘 전망이다. 자연스레 대표팀 재복귀 역시 노릴 수 있다. 홍정호는 "K리그 최고의 팀인 전북에 입단할 수 있게 돼 정말 영광이다"며 "팀이 K리그와 ACL 우승을 이룰 수 있도록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11:01:1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