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에버튼전 맹활약은 비단 공격포인트가 전부는 아니었다. 특히 해리 케인의 골을 돕는 과정에서 선보인 절묘한 턴 동작은 ‘월드클래스’라는 표현이 결코 과하지 않았다.

손흥민은 14일 오전 2시 30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튼과의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 1골1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4-0 완승을 이끌었다.

그야말로 맹활약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26분 서지 오리에의 땅볼 패스를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0의 균형을 깨트렸다. 뿐만 아니라 후반 2분에는 케인의 추가골을 도우면서 팀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특히 케인의 추가골 어시스트 장면에서 선보인 볼터치는 박수가 아깝지 않았다.

당시 손흥민은 왼쪽 측면 깊숙한 곳에서 역습을 준비 중이었다. 그리고 팀 동료의 패스가 손흥민을 향했다. 그리고 상대 수비수가 강력하게 압박에 나서던 찰나였다.

손흥민은 공을 절묘하게 터치한 뒤, 몸을 빙글 돌려 곧장 역습으로 전개했다. 상대 수비를 완전히 농락하는 순간이자, 감탄을 자아낼 만한 턴 동작이었다.

이후 그는 절묘한 개인기로 상대 수비수의 타이밍을 빼앗은 뒤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다. 슈팅은 문전으로 파고들던 케인이 방향을 바꾸면서 팀의 추가골로 이어졌다.

내심 반전을 기대하던 에버튼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는 골이었다. 손흥민이 선보인 ‘월드클래스’ 턴 동작에서 비롯된 치명적인 한 방이기도 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도 박수를 보냈다. 이 매체는 "케인의 골은 손흥민의 훌륭했던 동작에서 비롯됐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후에도 손흥민은 절묘한 침투패스와 골대를 강타하는 슈팅 등 거듭 자신의 존재감을 선보였다. 그의 맹활약 속에 팀은 4골차 완승을 거두고 승전보를 울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04:19:45   수정시간 : 2018/01/14 04:24: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