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손흥민(26·토트넘 홋스퍼)이 또 다시 골을 터뜨렸다. 예리했던 문전 침투에 이어 문전에서의 침착한 결정력이 두루 빛났다.

무대는 14일 오전 2시 30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튼과의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홈 경기였다.

이날 손흥민은 변함없이 4-2-3-1 전형의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해리 케인을 필두로 델레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함께 공격진을 구성하는 형태였다.

지난 FA컵에서 체력을 안배한 덕분인지 초반부터 몸놀림이 가벼워보였다. 감각적인 헤더로 상대 골문을 위협하는 한편, 적극적인 수비 가담까지 더하면서 팀에 힘을 보탰다.

그리고 전반 26분, 결실을 맺었다. 왼쪽 측면에서 반대편에 있던 서지 오리에에게 롱패스가 전달되면서 공격 방향이 전환되는 장면이었다.

  • ⓒAFPBBNews = News1
측면에 있던 손흥민은 단숨에 최전방으로 파고들었다. 오프사이드 라인에 걸리지 않는 선에서, 수비수들 사이를 예리하게 침투했다.

이후 오리에의 강력한 땅볼 크로스가 문전으로 향했다. 다만 크로스 강도가 사실상 슈팅이나 다름없었다. 매우 빠르고 낮게 손흥민 쪽으로 향했다.

쉽지 않았던 패스였으나, 손흥민은 이를 놓치지 않았다. 문전에서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방향을 바꿨다. 공은 결국 에버튼의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귀중한 선제골이었다.

손흥민의 시즌 11번째 골이자 리그 8호골, 그리고 홈 5경기 연속골이기도 했다. 특히 홈 5경기 연속골 기록은 2004년 저메인 데포 이후 14년 만의 기록이어서 그 의미가 컸다.

뿐만 아니었다. 손흥민은 후반 3분 해리 케인의 추가골까지 도우면서 맹활약했다. 결국 이날 경기는 토트넘의 4골차 대승으로 막을 내렸다. 손흥민이 그 중심에 있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04:19:38   수정시간 : 2018/01/14 04:24:2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