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1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해 행여 8강 진출이 실패할까했던 바르셀로나가 베스트멤버를 내고 5-0 대승으로 8강진출에 성공했다.

바르셀로나는 12일(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누에서 열린 2017~2018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16강 2차전 셀타 비고전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1차전 원정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행여 2차전에서 패할 경우 8강 진출이 어려웠기에 바르셀로나는 리오넬 메시, 루이스 수아레즈 등 베스트 멤버들이 총출동했다.

베스트 멤버 출동의 결과는 전반 초반 나타났다. 리오넬 메시가 전반 13분과 15분 연속골을 넣은 것. 메시는 전반 28분 호르디 알바의 골에 도움까지 기록하며 완벽한 모습을 보였고 후반 14분 교체아웃되며 체력안배를 했다.

이후에도 바르셀로나는 전반 31분 루이스 수아레즈의 골, 후반 42분 이반 라키티치의 골로 5-0 대승을 거뒀다. 합계 6-1로 8강에 진출했다.

같은날 열린 16강 경기에서 에스파뇰이 레반테를 2-0으로 꺾고 합계 3-2 역전했고 세비야도 카디즈를 2-1로 이겨 합계 4-1을 기록했다.

8강 진출 팀은 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 AT 마드리드, 데포르티보, 레가네스, 발렌시아, 세비야, 에스파뇰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2 08:57:3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