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한국을 고전케한 박항서 베트남 U-23 대표팀 감독은 “더 잘할 수 있었는데”라며 아쉬워했다. 김봉길 감독은 승장답게 베트남 선수와 코치진에게 박수를 보내면서도 “첫 경기라 쉽지 않았다”며 아쉬운 경기력에 대해 언급했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1차전 베트남전에서 선제 실점에도 조영욱과 이근호의 골로 힘겨운 2-1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 16분만에 기습적인 선제골을 허용한 한국은 하지만 전반 29분 조영욱이 오프사이드라인을 뚫고 동점골을 만들어내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2분에는 페널티킥 기회를 맞았지만 윤승원이 파넨카킥을 시도하다 실축했다. 하지만 후반 27분 윤승원의 프리킥이 문전으로 올라오자 최전방 공격수 이근호가 헤딩골을 넣으며 짜릿한 2-1 역전승을 거뒀다.

베트남 언론 틴더타오에 따르면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김봉길 감독은 “첫 경기는 항상 어렵다. 전반전 선제골을 내줘 쉽지 않았지만 동점을 만들었고 끝내 후반에 역전도 했다”면서 “지고 있을때도 선수들은 평정심을 잃지 않았다. 서두르지 않았다”면서 선수들을 칭찬했다.

또한 “박항서 감독님이 좋은 팀을 만들었다. 베트남 U-23대표팀들 선수들도 칭찬하고 싶다”며 승장의 여유를 보였다.

반면 아쉽게 패한 박항서 감독은 “선수들의 자신감이 부족해보였다. 선수들은 더 잘할 수 있었는데 말이다”라며 “균형을 맞추려 했지만 공격수의 결정력이 아쉬웠다”고 했다.

박 감독은 “2실점 모두 우리의 실수에서 나온 것이다”라며 질책한 후 “이제 호주를 상대해야하는데 상당히 강팀이다. 하지만 희망은 있다. 신장이 좋은 호주를 상대로 자신감을 잃어서는 안된다. 자신감만 있다면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베트남 선수들에게 자신감이 얼마나 중요한지 강조했다.

승리한 한국은 14일 시리아와, 베트남은 호주와 2차전을 가진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2 05:45:1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