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한국이 올 시즌 K리그에 입단한 조영욱(서울)과 이근호(포항)의 골로 선제실점에도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하지만 경기력면에서는 불만족스러워 앞으로가 우려된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1차전 베트남전에서 선제 실점에도 조영욱과 이근호의 골로 힘겨운 2-1 역전승을 거뒀다.

  • 대한축구협회 제공
우승을 목표로 하고 첫 경기를 가지는 대표팀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과 맞붙게 됐다. 오는 8월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의 전초전이다. 첫 경기에서 일단 힘겹게라도 역전승을 하며 탄력을 받게 됐다.

한국은 경기 초반 경기를 주도해나갔고 베트남은 수비적으로 경기에 나섰다. 한국은 하지만 초반 좋은 기회를 만들어내진 못했고 도리어 전반 16분 중앙선에서부터 한번에 넘어온 역습에서 베트남은 왼쪽에서 낮고 빠른 컷백크로스를 올렸다. 이 패스를 '베트남 메시'로 여겨지는 꽁프엉이 뒤로 흘려주고 응우옌 꽝 하이가 왼발 슈팅으로 베트남이 선제골을 넣었다.

하지만 실점 13분 후인 전반 29분 한승규의 스루패스때 수비 포백 오프사이드 라인을 절묘하게 뚫은 조영욱이 골키퍼와 맞선 상황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1-1로 전반전을 마친 한국은 전반전 볼점유율 75%라는 압도적인 결과에도 경기력은 아쉬움이 컸다.

한국은 후반 시작 1분만에 역전의 기회를 맞았다. 한승규의 스루패스를 최전방의 이근호가 일대일 기회를 맞으려다 수비의 백태클로 페널티킥을 얻어낸 것.

키커로 윤승원이 나섰고 살짝 공을 찍어 차는 파넨카킥을 했다. 하지만 골키퍼는 미리 움직이지 않았고 너무나도 쉽게 가볍게 날아오는 공을 잡아냈다. FC서울에서 이 킥을 시도해 골을 넣었던 윤승원은 하지만 다시금 이 킥으로 실패를 맛봤고 한국 역시 역전의 기회를 허무하게 놓치고 말았다.

  • 대한축구협회 제공
윤승원의 PK실축 후 경기력이 좋지 않던 한국은 하지만 후반 27분 윤승원의 프리킥이 문전으로 올라오자 장신 공격수 이근호가 헤딩으로 역전골을 만들어냈다.

경기 내내 아쉬움이 남던 이근호와 페널티킥을 실축했던 윤승원이 합작해낸 의미가 남다른 역전골이었다.

결국 이 득점을 끝까지 지킨 한국은 2-1로 베트남에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두 번째 경기는 호주에 패한 시리아와 오는 14일 D조 2차전을 가진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1 22:22:3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